“지난 시즌보다 몸 좋아졌죠” 문성민의 확신에 찬 목소리

천안/강예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8 23:05:12
  • -
  • +
  • 인쇄

 

 

문성민의 목소리에는 확신이 가득했다.

 

현대캐피탈 문성민(35)은 지난해 비시즌 무릎 수술로 시즌을 온전히 소화하지 못했다. 12경기 33세트에 출전하면서 프로 입단 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득점(66점)을 기록하며 커리어로우 시즌을 보냈다.

 

몸상태가 올라오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다. 복귀 시점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문성민은 4라운드 우리카드전에서 2세트 교체 투입됐다. 끌려가던 분위기를 순식간에 뒤집었다. 10개월 만에 치른 깜짝 복귀전이었지만 존재감을 십분발휘하며 팀에 대역전 드라마를 선물했다.

 

팀은 6위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현대캐피탈은 시즌 중 대대적인 리빌딩을 선언, 부딪히고 깨지면서 선수들에게 귀중한 경험을 쌓게 했다. 문성민도 선의의 경쟁을 강조하면서 점차 팀에 녹아드는 후배들을 보며 미소 지었다.

 

다가올 시즌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던 어느 8월. 뉴발란스와 광고 촬영을 진행한 문성민을 만났다. 카메라 여러 대가 본인에게 포커스를 맞추자 그는 “오랜만에 받아보는 관심이라 무척 덥다”라며 수줍게 웃었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문성민은 2021 KOVO컵에 출전하지 않았다. 여오현, 박주형과 함께 체육관에 남아 개인 훈련에 집중했다. 그는 “평소 훈련할 땐 전력을 다해서 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 보강 훈련하면서 지냈다. 이번 시즌을 위해 열심히 준비 중이었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지난 시즌보다 몸상태가 좋다. 문성민은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작년보다 확실히 몸이 더 좋아져서 만족하고 있다. 체력적인 부분에서 선수들과 얼마나 어울릴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잘만 된다면 내가 생각하는 대로 흘러갈 듯하다.”

 

 

후배들이 치른 컵대회를 지켜봤다. 현대캐피탈은 남자부 A조 2승 1패, 세트득실률에서 밀리며 조 3위로 4강에 오르지 못했다. 문성민은 “훈련했던 게 100% 나오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가능성이 보였고, 다른 팀들 실력이 올라온 걸 봤을 땐 ‘우리도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문성민은 다가올 시즌,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그는 “시즌 들어가기 전에 항상 생각하는 거지만, 까봐야 안다”라고 웃으며 “컵대회와 정규시즌은 다르다. 어느 팀이 강팀인지, 새 외인이 정상 컨디션이 아니라 맞춰간다면 좋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팬들과 함께 할 그날을 기다린다. 문성민은 “내가 코트에 들어가게 되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첫 번째고, 코로나19가 얼른 나아져서 팬분들을 경기장에서 만나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_천안/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