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코로나19 확진' 체코 女비치발리볼, 결국 경기 소화 못했다

이정원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4 15:11:14
  • -
  • +
  • 인쇄
코로나19 특별 룰에 따라 '실격' 아닌 '결장'으로 처리

 

코로나19가 선수들의 발목을 잡고 있다.

24일(이하 한국시간)부터는 배구와 비치발리볼 예선 일정이 시작된다. 이날만을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려온 선수들이 자신들의 기량을 뽐낼 수 있는 기회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짐을 싸게 된 팀이 있다.

바로 체코女비치발리볼 대표로 나선 마르케타 슬루코바와 바르보라 헤르만노바 조다. 슬루코바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경기를 소화할 수 없기 때문이다.

24일 오전 9시 일본의 무라카미 메구미-이시이 미키 조와 경기를 치러야 했지만, 치르지 못했다. 결국 0-2(0-21, 0-21) 패배했다.

AP통신은 "체코의 비치발리볼 선수 마르케타 슬루코바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상대 팀인 일본 팀이 경기를 치르지 않고 승리를 챙겼다"라고 전했다.

국제배구연맹(FIVB)도 "헤르만노바-슬루코바로 구성된 체코 팀은 더 이상 코로나19로 인해 출전할 수 없다. 상대팀에게는 2020 도쿄올림픽 비치발리볼 종목별 규정에 따라 승점이 부여된다. 다른 모든 경기는 예정대로 진행된다"라고 이야기했다.

헤르만노바와 슬루코바조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 지정한 룰에 따라 실격이 아닌 결장으로 표기된다. IOC 집행위원회는 코로나19 특별 룰을 만들었다. 코로나19로 올림픽에 뛰지 못하는 선수나 팀은 실격(Disqualified)이 아니라 결장(DNS·Did Not Start)으로 규정했다.

현재 체코 올림픽 대표팀에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슬루코바를 비롯해 남자 비치발리볼 선수 온데예지 페루시치, 사이클 선수 미카엘 슐레겔, 남자 탁구 선수 파벨 시루체크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가 선수들의 노력을 빼앗아가는 아쉬움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사진_FIVB 제공​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