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인 드래프트] 대한항공, 7순위로 호주 출신 링컨 윌리엄스 선택

서영욱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4 14:31:22
  • -
  • +
  • 인쇄

[더스파이크=리베라호텔/서영욱 기자] 링컨 윌리엄스가 대한항공의 선택을 바당ㅆ다.

대한항공은 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1 KOVO(한국배구연맹)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마지막 순번인 7순위로 호주 출신 링컨 윌리엄스(200cm, 27세)를 지명했다.

요스바니가 일찍이 스페인 리그 클럽 볼레이 구아구아스와 계약하고 이번 드래프트에 불참하면서 새 외국인 선수를 찾아야 했던 상황이었다. 대한항공의 선택은 윌리엄스였고 윌리엄스는 이번 드래프트에서 마지막에 이름이 불린 주인공이 됐다.

윌리엄스는 왼손 아포짓 스파이커로 2020-2021시즌 프랑스 리그 AS 칸에서 뛰었다. 호주 대표팀에서도 주축 선수로 활약 중이다.


사진=FIVB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