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프로배구 우승팀&BEST7을 맞혀라 with 더스파이크 기자들

김하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07:00:40
  • -
  • +
  • 인쇄

2021~2022 시즌 개막이 눈앞에 다가왔다. 리그가 시작하기 전부터 외국인 선수 교체, 역대급 전역 선수들까지 돌아오는 남자 프로배구와 2020 도쿄올림픽의 4강 신화로 인기가 한 층 올라간 여자 프로배구까지. 어느 때보다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배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보고 느끼고 전달하는 기자들은 이번 시즌을 어떻게 전망할까. 그들이 나눈 이야기를 담아봤다.

 

 

두 번째 이야기로 이정원, 강예진, 김하림 기자가 새 시즌 여자 프로배구 우승팀과 BEST7을 예측해봤다.
 

글/정리_김하림 기자
사진_더스파이크
영상 촬영 및 편집_최이레 기자

(관련 기사는 <더스파이크> 10월호에 게재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