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스파이크 하는 공격수를 위한 배구화 ASICS V-SWIFT FF 3

박혜성 / 기사승인 : 2022-05-06 11:39:23
  • -
  • +
  • 인쇄

빠르게 스파이크를 하는 공격수를 위해 만들어진 배구화, 아식스 V-SWIFT FF3가 새롭게 출시됐다. V-SWIFT FF 3는 한 마리의 매처럼 빠르고 날카롭게 움직이는 선수의 움직임에서 디자인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배구화다. 가벼우면서도 발이 쉽게 움직일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아식스의 TWSITRUSS 기술로 스파이크를 위한 점프 가속력에 도움을 주고 착지시에는 안정감을 제공했다.


점프 충격을 에너지로 바꾼다
공격수의 신발은 스피드와 안정성 두 가지 기능의 완벽한 조화를 전달해줄 수 있어야 한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V-SWIFT FF 3는 최고의 스피드와 안정성, 쿠셔닝을 극대화한 배구화라고 자신할 만했다. 경기력 향상을 위해 후족부에 T-젤(T-Gel)을 탑재해 뛰어난 쿠셔닝을 제공한다. 또 중족부에는 트위스트러스(TWISTRUSS) 시스템으로 발의 뒤틀림을 잡아줌과 안정성을 높였다.

TWSITRUSS는 아식스가 자랑하는 기술이다. 빠른 스파이크를 위한 가속력에 도움을 준다. V-SWIFT FF 3는 TWISTRUSS 기술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돼 장착됐다. TWISTRUSS를 앞발까지 확장시켜 스파이크 도움닫기 동작에서부터 점프의 최고점까지 속도를 높였고, 점프 동작 시 더 강한 반발성을 제공했다. 그래서 훨씬 여유로운 스파이크 점프를 할 수 있게 해줬다.

V-SWIFT FF 3에는 안정감과 쿠셔닝을 위해서 TWISTRUSS가 중앙과 측면 두 부분에 장착됐는데 각각 소재의 밀도 차이가 다른 점도 특징이다. 측면부의 소재는 밀도가 높아 단단하고 점프 동작시 충격을 흡수하는 쿠셔닝이 안정감을 줬다. 중앙 부분은 EVA소재로 빠른 이동을 통해 생기는 발의 뒤틀림 현상을 부드럽게 잡아준다. 멈춤 동작이나 좌우 이동 동작 시에도 발을 단단하게 잡아줘 편안함이 느껴졌다.


쿠셔닝과 접지력 업그레이드

점프를 많이 뛰는 공격수 포지션 특성상 신발이 딱딱하면 무릎과 발목에 무리가 가게 마련이다. 이런 점을 방지하기 위해서 V-SWIFT FF 3는 부위별로 가장 편할 수 있는 소재가 사용됐다.

미드솔에는 내구성과 반발성이 향상된 플라이트폼(FLYTEFOAM™)이 적용됐다. FLYTEFOAM은 에너지 복원력이 충분하고 좋은 내구성을 갖추었으면서 경량성이 우수한 소재로 아식스의 다양한 배구화에 적용돼 호평을 받아온 소재다.

아웃솔 역시 디테일이 돋보이는 NC 러버(NC RUBBER)라는 특수 소재를 사용하여 내구성과 접지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아웃솔의 고무 소재는 경량성과 통기성을 위해 사용량을 줄였고, 운동 시 미끄럼 방지와 우수한 그립성을 제공하도록 만들어졌다. 특히 아웃솔 부분에는 2개의 수평으로 그어진 홈이 있는데, 발이 더 빠르고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효과가 있다.

가볍고 쾌적하며 부드러운 착화감
V-SWIFT FF 3의 외관을 살펴보면, 갑피는 인조가죽과 매쉬 소재를 사용했다. 인조가죽은 신발의 변형을 최소화 시켜주고 발이 내부에서 돌지 않도록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매쉬 소재는 통기성을 확보해 쾌적하고 편안한 착화감을 선사하는 역할을 한다. 필자는 배구 동호회 활동을 하면서 오랜 기간 ASICS SKY ELITE FF 2를 착용했다. V-SWIFT FF 3와 같이 인조가죽과 매쉬 소재로 구성된 배구화다. 발이 예민한 편이지만 신발에 적응하는 시간이 따로 필요 없이 편하게 신을 수 있다. 오랜 시간 신어도 가볍고 통기성이 뛰어났다.

V-SWIFT FF 3도 처음 신을 때 바로 부드러운 착화감을 선사했다. 피팅에 있어서도 비대칭 형태의 신발 끈 구조로 이뤄져 있어 발의 앞쪽부터 윗쪽까지 발을 감싸는 듯한 기분 좋은 밀착감을 줬다. 블랙과 화이트가 조화를 이룬 디자인 컬러에서는 경쾌함과 생기 있는 힘이 느껴졌다.

V-SWIFT FF 3는 아식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 및 일부 주요 매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