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의 '신바람 배구' 케이타 비트에 맞춰 팀 분위기 업↑ [더스파이크 코트뷰]

의정부/유용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8 22:49:42
  • -
  • +
  • 인쇄
▲ KB손해보험 케이타의 신바람 배구가 올시즌에도 계속 된다. (사진=유용우 기자)

KB손해보험이 삼성화재에 승리했다.

28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의 2라운드 경기, 케이타의 29득점과 김정호의 13득점이 가세한 KB손해보험은 세트스코어 3-1 (25-18, 25-17, 23-25, 25-15)로 승리하며 지난 1라운드 삼성화재에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5위 삼성화재와 6위 KB손해보험의 경기였다.

남자부 2라운드 경쟁이 치열하다. 남자부 1위와 5위가 2경기 차이 밖에 안나 모든 팀이 상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는 레이스가 펼쳐지고 있다. 5위 삼성화재와 6위 KB손해보험은 1위 OK금융그룹보다 1경기를 덜 치른 상황이라 언제든지 치고 올라갈 수 있다. 

▲ 남자부 득점 랭킹 1위 KB손해보험 케이타와 랭킹 3위 삼성화재 러셀 (사진=유용우 기자)

KB손해보험의 케이타와 삼성화재의 러셀 모두 지난 경기에서 강력한 공격력을 뽐내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케이타는 372점으로 남자부 득점 랭킹 1위에 올라있고 러셀은 302점으로 3위에 각각 랭크되어 케이타가 앞서 있었다.
▲ 28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의 2라운드 경기, KB손해보험 케이타가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사진=유용우 기자)

케이타(29득점)와 러셀(28득점)의 공격 득점이 비슷한 가운데 경기는 범실에서 결정됐다. 삼성화재는 범실 39개를 기록하며 패배를 자초했다. 그중 10개의 범실을 러셀이 기록했다. 상대범실이 39-18로 KB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승리를 부르는 케이타의 신바람 세레머니는 올 시즌에도 이어진다. 춤추고 포효하고 얼굴을 손으로 가리는 등 준비된 세레머니를 아낌없이 표현한다. 공격에 실패할 때나 성공할 때나 환한 웃음으로 팀원들과 함께하며, 코트에 선 KB 선수들의 얼굴엔 매 순간 웃음으로 가득했다.
▲ 케이타의 춤과 미소 그리고 다양한 신바람 세레머니로 KB손해보험의 경기는 유쾌함이 넘친다. 말리 청년의 유쾌한 배구가 팀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사진=유용우 기자)

케이타의 춤과 미소 그리고 다양한 신바람 세레머니로 KB손해보험의 경기는 유쾌함이 넘친다. 동료들도 그런 분위기에 녹아들었다. 믿음과 긍정의 기운이 KB손해보험의 플레이에 하나하나 나타난다.

러셀의 진중한 스타일도 매력적이지만 그와는 다른 케이타의 스타일이다.
▲ 28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의 2라운드 경기, KB손해보험 후인정 감독이 경기를 앞서 나가며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유용우 기자)


완벽한 승리를 가져온 케이타의 플레이에 KB 후인정 감독도 얼굴에 웃음을 감출 수 없었다.


환한 미소를 가진 말리 청년이 전하는 유쾌한 배구에 팬들의 즐거움은 점점 커지고 있다.

 

▲ 경기를 마치고 케이타와 러셀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번은 지고 한번은 이겼다. 인사를 나누고 돌아선 삼성화재 러셀의 눈매가 매섭다. (사진=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