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구 前 국무총리, 대한민국배구협회 고문으로 위촉

이정원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4 11:15:47
  • -
  • +
  • 인쇄


[더스파이크=이정원 기자]대한민국배구협회(회장 오한남)가 지난 3일 배구선수 출신인 제28대 이홍구 전 국무총리를 대한민국배구협회 고문으로 위촉했다.

이홍구 고문은 어린 시절부터 배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경기중·고와 서울대학교에서 배구 선수로 활약했다. 특히 1953년 경남 진해에서 개최되었던 전국남녀종별배구선수권대회에 선수로 참가하여 서울대가 준우승 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그 당시 서울대학교는 전문 배구팀이 없었으나 중·고등학교에서 배구 선수로 활동한 10명을 모아 대회에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1964년 도쿄올림픽에서 배구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기 이전까지 국내 배구는 9인제 경기로 진행되었다. 당시 이홍구 고문은 큰 신장과 점프력을 바탕으로 윙스파이커로 활약하였다.

이홍구 고문은 서울대학교 교수를 역임하였다. 또한 초대 통일원장관, 부총리, 주미 및 주영 대사,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우리나라 발전에 크게 공헌하여 많은 이들로부터 존경받는 원로 정치인이다.

이홍구 고문을 대한민국배구협회 고문으로 위촉하는 데 있어 추계학원 임형빈 이사장이 큰 역할을 하였다. 추계학원 임형빈 이사장은 이홍구 고문의 경기중·고 선배로 이홍구 고문에게 배구를 가르쳤다.

인망 있는 이홍구 고문은 배구인들의 선배로서 배구인의 명예와 자존감을 드높인 공을 인정받아 대한민국배구협회 고문으로 위촉되었다.


사진_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