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본 외인 중 인성 최고” 다우디와 재회한 신영석 ‘봄배구 의지’

의왕/김하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1 23:41:19
  • -
  • +
  • 인쇄

“다시 한번 한국에서 좋은 추억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최근 한국전력은 많은 기대를 모았던 사닷이 복근 부상으로 팀을 떠나게 됐다. 구단은 대체 외국인 선수로 지난 시즌까지 현대캐피탈에서 뛰었던 다우디 오켈로를 데리고 왔다. 한국전력에서 V-리그 세 번째 시즌을 치르는 다우디는 신영석과 다시 같은 팀에서 호흡을 맞춘다.

지난 29일 경기도 의왕에 위치한 한국전력 연습체육관에서 <더스파이크>와 만난 신영석은 “시즌 준비는 거의 마무리 단계까지 왔다. 처음에는 걱정되는 부분도 많이 있었는데 지금은 많이 개선됐다. 이번 시즌은 아마 작년 시즌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다우디를 영입하기까지 신영석의 역할이 컸다. 신영석은 현대캐피탈 시절 다우디와 한솥밥을 먹으며 같이 생활한 바 있다. 그는 “인성이랑 배구에 임하는 자세는 내가 본 외국인 선수 중에 최고였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배구뿐만 아니라 생활적인 부분에서 기본적인 것들을 충분히 갖고 있는 선수라고 생각했다. V-리그에서 뛰었던 경험도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적응할 수 있을 것 같아 말씀드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길 때는 재미있게 이기고 질 때는 아쉽게 지는 경기를 하고 싶다. 같이 재밌고 즐겁게 하면서 다시 한번 한국에서 좋은 추억을 만들었으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 한국전력은 다크호스로 평가받는다. 신영석을 포함한 박철우, 황동일 베테랑 선수들이 포진한 가운데 서재덕이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왔다. 여기에 임성진, 박찬웅 젊은 선수들이 본인의 존재감을 하나 둘 드러내고 있다.

신영석은 “우리 팀을 다크호스라고 평가해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만큼 우리도 준비를 잘해왔고 다크호스라는 말이 그냥 빈말이 아니라 진짜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철우 형이 큰 수술을 하면서 훈련하는 동안 아포짓 포지션에 부재가 있었지만 건강하게 돌아왔다. (서)재덕이도 군 제대하고 돌아왔고 (임)성진이까지 기량이 많이 올라서 윙스파이커 자리를 채워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끝으로 신영석은 “작년에 아쉽게 1승도 아닌 1점 때문에 5위를 기록하면서 봄배구에 못 갔었다. 아직도 책임감을 많이 느끼고 있는데, 이번 시즌은 무조건 팬 여러분들과 함께 봄 배구를 같이 할 수 있는 한국전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드러내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_더스파이크DB(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