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드람컵] 서브&블로킹 앞세운 대한항공, 상무 3-1로 꺾고 4강 진출

의정부/서영욱 / 기사승인 : 2021-08-19 17:45:20
  • -
  • +
  • 인쇄

 

대한항공이 돌풍의 팀 상무를 꺾고 4강 진출을 확정했다.

대한항공은 1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이하 도드람컵) 남자부 B조 국군체육부대(상무)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15, 21-25, 25-20, 25-22)로 승리했다. 2승 1패, 세트 득실률 2로 조별리그를 마친 대한항공은 조 1위로 4강 진출이 확정됐다. 2승 1패, 세트 득실률 1.17로 조별리그를 마친 상무는 이어서 열릴 우리카드와 KB손해보험 경기 결과에 따라 4강 진출 여부가 정해진다.

대한항공은 2세트 이후 늘어난 범실로 고전했지만 서브와 블로킹의 힘으로 승리를 따냈다. 특히 4세트는 세트 초반부터 뒤졌지만 서브를 바탕으로 반격에 성공했고 역전을 일궈냈다. 대한항공은 서브(8-2)와 블로킹(11-3)에서 모두 우위를 점했고 공격에서는 임동혁이 22점으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상무에서는 한국민이 15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이 36.58%로 저조했다. 김지한이 16점으로 힘을 보탰지만 역부족이었다.

대한항공이 1세트 초반부터 기세를 올렸다. 상무 범실로 첫 3점을 획득한 대한항공은 임동혁 서브가 효과를 발휘하면서 11-3으로 앞섰다. 대한항공은 정지석과 임동혁이 득점을 주도하며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아웃에도 8점차 리드를 잡았다. 대한항공 블로킹까지 터지면서 격차는 10점차까지 벌어졌고 대한항공이 여유로운 격차로 1세트를 가져왔다.

1세트 리시브가 흔들리며 흐름을 내준 상무는 1세트 도중 이시우 대신 투입된 김지한을 선발로 내세웠다. 선발로 나선 김지한은 세트 초반 한국민과 득점을 주도하며 기대에 부응했고 상무는 8-4로 앞섰다. 대한항공은 1세트 대비 범실이 늘어나며 초반 고전했다.

끌려가던 대한항공은 상대 범실을 시작으로 곽승석 득점과 임동혁 블로킹으로 한 점 차로 추격했다. 임동혁 서브 에이스까지 터지며 어느덧 점수는 14-14, 동점이 됐다. 상무는 동점을 허용한 직후 김지한 연속 득점으로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이후에는 상무가 달아나면 대한항공이 추격하는 양상이 이어졌다. 전진선 서브 에이스로 4점차로 앞선 상무는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고 상대 서브 범실을 끝으로 2세트를 가져와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3세트는 팽팽했다. 어느 한 팀 확실히 치고 나가지 못한 채 중반까지 대한항공이 근소한 리드를 이어갔다. 세트 후반 치고 나간 건 대한항공이었다. 임동혁이 득점을 주도하면서 대한항공이 18-15로 앞섰다. 여기에 유광우 서브 엔드라인 터치가 비디오 판독 끝에 대한항공 범실이 아닌 포지션 폴트에 따른 상무 범실로 바뀌면서 대한항공은 흐름을 이어갔다. 세트 후반 상무 범실까지 더해지면서 대한항공이 3세트를 따냈다.

상무는 4세트 초반 다시 힘을 냈다. 한국민이 강서브와 함께 강력한 공격까지 선보이며 팀에 5-1 리드를 안겼다. 상무는 강서브를 바탕으로 초반에 잡은 리드를 이어갔다. 대한항공은 정지석 서브 에이스 등을 묶어 조금씩 격차를 좁혀나갔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범실로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고 상무는 이에 힘입어 근소한 리드를 유지했다. 대한항공은 정지석과 임동혁 서브를 앞세워 21-21,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정지석 득점으로 역전까지 성공한 대한항공은 곽승석이 서브 에이스로 마지막 득점을 장식하며 승리했다.


사진=의정부/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