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다행' 케이타와 접촉한 KB손해보험 직원 3명, 코로나19 음성 판정

이정원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6 17:43:46
  • -
  • +
  • 인쇄

 

[더스파이크=이정원 기자]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케이타와 1차 접촉한 사무국 직원 3명 전원이 모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질병관리본부 기준에 따라 약 14일간 자가격리될 예정이다.

KB손해보험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KB손해보험 새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와 접촉이 있었던 사무국 직원 등 3명 전원이 6일 오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직원 3명은 질병관리본부 기준에 따라 향후 14일간 자가격리를 유지한다"라고 밝혔다.

KB손해보험은 지난 2일 케이타의 입국 때부터 철저하게 방역 규정을 준수했다. 케이타는 출국장에서 7분 정도 머무른 뒤 혹시 모를 감염과 추가 확진을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 택시’를 타고 선수단 숙소로 이동했다. 또한 숙소를 사용하는 국내 선수들에게는 전원 휴가를 시행하여 접촉을 피할 수 있게 했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입국 전부터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한 방역규정 준수를 통해 추가 확산을 방지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KB손해보험은 지역사회 감염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현재 유지 중인 비상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의료원 수원병원에서 격리 치료중인 케이타는 구단에서 매일 컨디션과 치료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다행히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케이타는 코로나19 완치 이후 팀에 합류하여 메디컬 테스트를 거쳐 팀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사진_더스파이크 DB(박상혁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