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드람컵] ‘서재덕 출전’ 장병철 감독 “정상 컨디션 아니지만, 회복 위해 뛴다”

강예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4 13:45:01
  • -
  • +
  • 인쇄

 

군 복무 후 복귀한 서재덕을 코트에서 볼 수 있다.

 

한국전력은 14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현대캐피탈과 조별 예선 A조 첫 경기를 치른다.

 

최대 관심사는 서재덕의 출전 여부다. 장병철 감독은 “외국인 선수는 ITC(국제이적동의서) 발급 불가로 출전하지 않는다. 서재덕이 아포짓으로 나온다”라며 운을 뗐다.

 

몸상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장 감독은 “체중 감량을 했지만 정상 컨디션은 아니다. 컨디션 회복을 위해서라도 코트에서 뛰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장병철 감독은 어린 선수들의 성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장 감독은 “임성진, 박찬웅 등 어린 선수들이 얼마나 성장했는지 평가할 수 있는 무대다. 스타팅으로 출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1라운드 2순위로 한국전력 유니폼을 입은 임성진은 교체 투입 때마다 좋은 모습을 보였다. 비시즌, 임성진은 공격력 강화를 위해 개인 훈련에 몰두했다.

 

장병철 감독은 “훈련 땐 많이 좋아졌다. 공격력 강화를 위해 다그치기도 했다. 임성진이 성장해야 팀에 플러스가 된다. 몸이 올라왔기에 시즌 때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박철우는 컵대회에 출전하지 않는다. 비시즌 발목 수술 후 재활에 몰두 중이다. 장 감독은 “시즌에 초점을 두고 합류 시리를 살피고 있다. 컨디션 회복에 중점을 뒀다”라고 말했다.

 

사진_더스파이크DB(문복주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