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오는 14일 개막

강예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1 10:06:46
  • -
  • +
  • 인쇄
2014년 안산·우리카드컵 대회 개최 이후 7년 만에 수도권 개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침에 따른 무관중 경기 진행
서재덕, 김해란, 하유정 등 V-리그로 돌아온 베테랑
주심 요청에 의한 셀프 비디오판독 제도 시범 적용

 

[더스파이크=강예진 기자] V-리그 전초전, 컵대회가 오는 14일부터 막을 올린다.

 

한국배구연맹은(KOVO) 11일 "오는 14일 부터 29일까지 총 16일 동안 의정부체육관에서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를 개최한다"라고 밝혔다.

2014년 안산 이후 7년 만에 수도권에서 개최되는 이번 컵대회는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세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침에 맞춰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선수단과 관계자 간의 경기장 내 동선 분리, QR코드를 통한 경기장 방문 인원 관리, 의심 환자 발생 시 매뉴얼 구비 등 철저한 스포츠 방역 시스템 구축과 더불어 코트 운영 인력을 최소화하기 위해 플로어 마퍼를 미운영하고 볼리트리버는 최소 인원으로 코트 밖에서 대기하는 등의 운영 방식으로 대회를 치를 예정이다.

 

사진_남자부 일정

 

대회 참가팀으로는 V-리그 남녀 13팀과 남자부 국군체육부대가 출전하여 총 14팀으로 진행되며 여자부 신생구단인 페퍼저축은행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는다. 작년 컵대회 성적에 따라 남자부는 한국전력, 현대캐피탈, OK금융그룹, 삼성화재가 속한 A조와 대한항공, 우리카드, 국군체육부대, KB손해보험이 속한 B조가 각각 조별리그를 치르며 여자부는 A조 GS칼텍스, KGC인삼공사, 한국도로공사와 B조 흥국생명, 현대건설, IBK기업은행이 순위 경쟁을 벌인다.

이번 대회에선 비 시즌 동안 새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선수들뿐만 아니라 오랜만에 V-리그에 복귀하는 선수들이 눈에 띈다. 주요선수로 남자부는 대한항공에서 삼성화재로 이적한 황승빈과 삼성화재에서 한국전력으로 이적한 김동영이 출전을 준비하고 있으며, 여자부는 KGC인삼공사의 이소영과 GS칼텍스 오지영이 이적 후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전력 서재덕, 흥국생명 김해란, 한국도로공사 하유정 등 오랜만에 코트로 복귀하는 선수들이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사진_여자부 일정

 

추가 관전 포인트는 작년컵대회에 이어 진행되는 여자부의 조별리그 순위 결정전이다. 조별리그 팀 간 2경기를 치룬 뒤 조별리그 성적을 반영한 결정전을 통해 조별리그 1위부터 6위까지의 순위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이어지는 준결승에서는 조별리그 1위와 4위, 2위와 3위가 결승 티켓을 놓고 맞붙게 된다.

또한, 이번 컵대회에선 주심 요청에 의한 비디오판독 제도를 시범 적용한다. 이는 랠리 종료 시 주심이 최종 판정을 하기에 불명확한 상황이라고 판단될 때 요청하는 방법으로서, 심판들 간 잦은 합의판정에 따른 경기 지연 방지 및 보다 정확한 판정을 내릴 수 있을 거라 기대된다. 컵대회 기간에 시범 적용할 이 제도는 종료 후 10월에 개막할 2021-2022 V-리그에 적용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연맹은 "무관중 정책으로 인해 경기장에 찾아오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집관 응원 이벤트 및 배구 퀴즈 등 다양한 SNS 이벤트와 컵대회 굿즈 상품을 온라인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마그넷, 머플러, 머그컵 등 총 다섯 종류의 기념상품은 KOVO 온라인 공식 쇼핑몰 코보마켓(www.kovomarket.co.kr)과 스포츠 상품화 전문 업체인 케이엔코리아의 쇼핑몰 라커디움(www.lockerdium.com)에서 12일(목) 오후 4시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사진_KOVO 제공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