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드래프트] ‘1순위 영광’ 전진선, “신인상 욕심, 하지만 팀이 우선”
서영욱(seoyw92@hanmail.net)
기사작성일 : 2018-10-08 17:29
[더스파이크=리베라호텔/서영욱 기자] 전진선이 남자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의 영광을 안았다.

홍익대 전진선은 8일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8~2019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OK저축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홍익대에서 3학년까지 마치고 얼리 드래프트를 신청한 전진선은 대학 최고의 미들블로커 중 한 명으로 1순위 유력 후보로 거론됐다.

드래프트 후 인터뷰에서 전진선은 “얼리 드래프트로 나설 수 있게 도와주신 홍익대 관계자분들께 감사하다. 1라운드 1순위까지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OK저축은행에서 좋게 봐주신 덕분에 이런 영광을 누렸다. 끝으로 박종찬 감독님에게도 감사드린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전진선은 같은 미들블로커 출신인 홍익대 박종찬 감독의 도움이 컸다며 다시 한번 감사의 뜻을 표했다. “같은 포지션 출신 감독님 아래서 배운다는 게 영광이었다. 고등학교 시절까지는 몰랐던 부분을 많이 지적해주시고 알려주셔서 도움이 컸다. 특히 감독님이나 나나 키가 큰 미들블로커가 아니어서 더 도움이 됐다.”

이어 드래프트를 앞두고는 박 감독이 “너무 긴장하지 말고 가서 앉아있으면 잘 될 것이다”라고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전진선을 전체 1순위로 지명한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당장 첫 시즌부터 전진선이 즉시 전력감이 되어주길 바라고 있었다. 주전 미들블로커를 봐야 할 김요한과 박원빈 모두 부상을 안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전망에 전진선은 “그만큼 감독님과 구단이 믿어주시는 만큼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큰 부담으로 느끼기보다는 기회가 주어졌다고 생각하고 임할 것이다”라며 당찬 포부를 남겼다.

2018~2019시즌 목표를 묻자 전진선은 “개인적으로 신인왕이 욕심이 나기는 한다”라고 운을 뗀 후 “하지만 OK저축은행 소속이기 때문에 개인적인 목표보다도 팀으로서 좋은 성적에 일조하는 게 가장 먼저라고 생각한다”라며 팀의 목표를 우선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더스파이크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