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시련 통해 한층 성장한 흥국생명 에이스 이재영
이현지(gvguswl@gmail.com)
기사작성일 : 2018-03-13 20:30
031_89.jpg


[더스파이크=인천/이현지 기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시즌이었어요.”

 

흥국생명이 올 시즌 마지막을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현대건설과 맞대결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거머쥔 소중한 승리였다. 직전 시즌 정규리그 1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이라는 성적과 비교해보면 올 시즌 성적은 초라하지만 이재영에게 많은 것을 남겨준 시간이었다.

 

이재영은 경기가 끝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힘든 시기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시즌 초반이 가장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그 이유로 “시즌 초반 허리 부상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었다. 아프다보니 나태한 모습을 보였다”라며 부진했던 모습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이번 시즌을 치르면서 스스로 많이 성장했다고 느낀다.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것을 배울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연습 때 나태했던 모습이 코트 위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계속 성적이 좋지 못하면서 ‘성실하지 않으면 안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계속 이렇게 가다간 뒤처지겠다는 걱정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 신인 김채연을 통해 높이 보강에 성공했다. 이재영도 후배 김채연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높이도 좋고 점프도 잘하는 선수다. 올해보다 내년이 더 기대되는 선수다”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영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쌍둥이 동생 현대건설 세터 이다영에게 응원을 보냈다. “결과를 떠나서 좋은 경험하길 바란다. 플레이오프에서 겪은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더 발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사진/신승규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