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터키로 돌아가는 김연경 "올림픽 꿈꾸면서 재활치료 임했다"
이정원(ljwon@thespike.co.kr)
기사작성일 : 2020-02-20 08:34
김연경, 출국 인터뷰…터키리그 복귀
부상당한 복근은 거의 다 붙은 상태
경기 출전은 2~3주 후에 가능, 팀 상황 고려해 이른 출전 가능
도쿄올림픽 대진표는 쉽지않은 여정, 반대편조 너무 강해



[더스파이크=인천국제공항/이정원 기자] "터키 가서 한 번 더 검사를 받아봐야 알겠지만 출전하려면 2~3주 정도는 더 있어야 될 것 같다." 

'배구 여제' 김연경(32)이 약 3주간의 국내 재활 치료를 마치고 터키로 돌아갔다. 

김연경은 20일 오전 터키 이스탄불로 향하는 비행기에 탑승했다. 김연경은 지난 1월 28일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전에서 복근 부상을 당했다. 그는 소속팀과 국내에서 재활 치료를 하기로 이야기를 맞췄다. 대신 연봉은 일정 부분 삭감됐다. 

이날 오전 7시 40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모습을 보인 김연경은 출국 전 간단한 스탠딩 인터뷰를 가졌다. 

김연경은 먼저 몸 상태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근육 복근은 거의 다 붙었다. 터키 가서 한 번 더 검사를 받아봐야 알겠지만 출전하려면 2~3주 정도는 더 있어야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연경은 팀 상황을 봤을 때 자신의 생각보다 더 빨리 경기 출전을 할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현재 엑자시바시는 김연경의 자리를 메워주던 한데(터키)도 부상으로 빠진 상황이다.

김연경은 "내 자리에 뛰었던 한데도 시즌 아웃이 예상된다. 윙스파이커 자원이 많이 없다"라며 "팀이 올해 많이 어렵다. 부상 선수도 많고 쉬운 승리로 가져갈 수 있는 것을 3-2로 가져가는 경우가 많았다. 몸 상태를 잘 체크하며 빨리 복귀해 팀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올림픽 하나를 보며 이 자리까지 달려왔다. 매 인터뷰마다 도쿄올림픽이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이야기했고, 이번에도 한국에서 편히 재활 치료를 받는 대신 연봉 삭감이라는 손해도 감수했다. 

"나는 올림픽 하나만을 보고 달려왔고, 어렵게 올림픽 진출 티켓을 땄다. 그걸로 인해서 생각보다 많은 것을 잃기도 했다. 연봉 삭감도 했고, 경기도 치르지 못해 마음고생이 심했다. 올림픽에 나가 행복한 순간을 꿈꾸면서 재활 치료에 임했다."

2020 도쿄올림픽 조편성과 경기 일정은 모두 나왔다. 한국은 일본, 브라질, 세르비아 등과 A조에 속했다. 오는 7월 26일 브라질과 맞대결을 시작으로 메달 도전에 나선다. 

김연경은 "쉽지 않은 여정이다. 강한 팀이 다 나온다. 반대편 조가 너무 강하기 때문에 3~4위로 올라가면 이후 토너먼트는 쉽지 않을 것이다. 반대쪽은 터키, 이탈리아, 중국, 미국이 올라올 것으로 예상된다. 조 1위를 해야 메달길이 수월하다"라고 말했다. 

2012 런던올림픽, 2016 리우올림픽, 2020 도쿄올림픽에 오기까지. 여자 대표팀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사랑은 점점 커져갔다.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각오로 임하는 김연경의 생각은 어떨까. 

그는 "리우 때도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더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만큼 우리가 좋은 성적으로 보답을 해야 한다. 조금 부담감이 있지만 많은 관심을 가져주는 만큼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절친 양효진과도 도쿄올림픽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고 밝혔다. "양효진과 이야기를 많이 한다. 100% 이상을 쏟아내자고. 2번의 경험이 있지만 올림픽은 쉽지 않다. 하지만 이번에는 우리에게 잘 맞는 것 같다. 시차도 없고 여러 부분에서 잘 맞는다. 그 기회를 잘 잡겠다."

이어 김연경은 "시즌 때 아팠던 적은 이번이 두 번째인 것 같다. 이렇게 오래 쉰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 사실 2월에 한국에 있을 일이 없는데 많은 힘을 받고 돌아간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연경은 소속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올림픽도 올림픽이지만 일단은 리그가 앞에 있다. 그 부분만 생각 중이다. 현재 바로 뛸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올해 계약이 만료되는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야 재계약을 할 수 있다. 터키에서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한편 이날 인천공항 출국장에는 김연경의 팬클럽 회원 10여명이 이른 아침에 나와 김연경의 장도를 기원했다. 

사진_인천국제공항/이정원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