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다우디 30점’ 현대캐피탈, 대한항공에 3-1 완벽한 역전승
강예진(yu03002@naver.com)
기사작성일 : 2020-01-18 16:02
[더스파이크=인천/강예진 기자] 현대캐피탈이 다우디의 활약에 힘입어 라이벌 매치서 승리했다. 

현대캐피탈은 18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3-25, 25-23, 25-19, 25-17)로 역전승을 거뒀다.   

현대캐피탈은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확보(36점)하며 2위 대한항공(39점)과의 간격을 3점차로 좁혔다. 다우디가 30점으로 맹활약했다. 전광인이 13점, 신영석이 14점을 올렸다. 블로킹(14-5)과 서브(8-2)에서 모두 우위를 점했다. 

대한항공은 1세트 기선제압에 성공했지만 2~4세트를 내리 내주며 승점을 추가하지 못했다. 비예나가 23점, 정지석이 13점, 진상헌이 11점을 올렸지만 화력 싸움에서 밀렸다. 마지막 4세트 흐름을 완전히 내주며 분패했다.

그야말로 접전의 1세트였다. 한 점씩 주고받는 양상이 계속됐다. 대한항공 한선수의 속공에 현대캐피탈도 최민호가 맞붙었다.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공격과 비예나의 서브, 상대 범실로 20-18을 만들었다. 이에 현대캐피탈은 최민호의 속공과 블로킹으로 20-20 균형을 맞췄다. 대한항공은 유광우의 서브가 상대 범실을 유도하며 다시 2점차 도망갔다. 현대캐피탈은 신영석의 천금 같은 연속 블로킹으로 역전했지만 다우디가 안테나를 건드렸다. 대한항공이 정지석의 공격으로 25-23, 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도 치열했다. 세트 초반 현대캐피탈이 2점차 리드했지만 대한항공은 곽승석의 서브 타임 때 연속 득점을 올렸다. 진상헌의 블로킹, 정지석의 퀵 오픈으로 12-10, 역전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은 다우디의 공격, 신영석의 서브에이스로 한 점차 역전했다. 박준혁의 서브가 네트를 타고 넘어가며 득점으로 연결됐다. 신영석의 다이렉트 득점까지 터지며 24-23, 전광인의 블로킹을 끝으로 세트 균형을 맞췄다.  

3세트 현대캐피탈 다우디가 12점으로 불을 뿜었다. 다우디는 호쾌한 공격과 블로킹으로 16-13을 만들었다. 세트 중반 블로킹까지 터뜨리며 21-16, 오픈공격에서도 신바람을 내며 6점차 우위를 점했다. 대한항공의 블로킹과 서브에 잠시 주춤했지만 원 포인트 서버로 들어온 최은석의 서브에이스로 세트를 끝냈다. 

현대캐피탈에 4세트 분위기를 이어갔다. 다우디의 서브가 상대 리시브를 흔들었다. 세터 황동일의 다이렉트와 블로킹으로 8-5 기세를 올렸다. 대한항공은 진상헌과 김규민의 속공으로 뒤를 밟았다. 현대캐피탈은 공격이 연이어 아웃되며 15-15 동점을 내줬지만 세트후반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신영석, 박준혁의 연속 블로킹, 박주형의 서브로 8점차 승기를 잡으며 경기를 끝냈다. 


사진_인천/문복주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점프몰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