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전국체전] '역전승' 남성고, 제천산업고 잡고 대회 2연패 & 시즌 3관왕
이정원(ljwon0523@hanmail.net)
기사작성일 : 2019-10-09 13:10
[더스파이크=중앙여고체육관/이정원 기자] 남성고가 제천산업고에 대역전승을 거두며 전국체전 우승에 성공했다. 올 시즌 3관왕이자 지난 해에 이어 전국체전 2연패다. 

남성고(전북)는 9일 서울 중앙여고체육관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배구 종목 남자 고등부 제천산업고(충북)와 결승전에서 3-2(22-25, 17-25, 25-21, 25-12, 16-14)로 승리했다. 

남성고는 1, 2세트를 먼저 내주고도 3, 4, 5세트를 내리 가져오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역전승에 성공했다. 남성고는 지난 4월 태백산배, 6월 영광배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지난 해에 이어 전국체전 2연패 달성에도 성공했다. 

반면, 제천산업고는 태백산배, 영광배 결승전에 이어 이번에도 남성고에 패하며 다시 한 번 눈물을 삼켜야만 했다. 춘계연맹전을 포함, 올해 준우승만 네 번째다.

1세트 초반은 팽팽했다. 제천산업고는 정한용, 남성고는 이현진과 미들블로커진의 블로킹을 앞세워 득점을 풀어갔다. 남성고는 12-11로 앞선 상황에서 악재가 닥쳤다. 이요셉이 점프 후 착지 과정에서 부상을 당하며 코트 밖으로 물러났다. 

그 사이 제천산업고의 득점이 터지기 시작했다. 정한용의 득점과 황보 훈의 서브에이스로 16-13까지 달아났다. 남성고도 힘을 내며 18-18 동점까지 갔지만 이후 나온 공격 범실이 발목을 잡았다. 제천산업고는 정한용의 마지막 득점을 끝으로 1세트를 가져왔다. 

제천산업고는 1세트 분위기를 2세트 초반에도 이어갔다. 날카로운 좌우 공격과 상대 범실이 나오면서 4-0으로 앞서갔다. 정한용의 후위 공격과 블로킹까지 터졌다. 남성고는 수비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이렇다 할 추격의 기회를 잡지 못했다. 제천산업고는 속공과 시간차 공격까지 다양한 공격 법을 활용하며 16-7로 리드했고, 일찌감치 세트 승기를 잡았다. 제천산업고가 상대 공격 범실을 끝으로 2세트를 가져왔다. 

벼랑 끝에 몰린 남성고는 3세트에 힘을 냈다. 막혀있던 공격이 조금씩 풀리기 시작했다. 좌우 공격과 더불어 속공, 블로킹까지 다양한 공격 방법으로 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제천산업고도 만만치 않았다. 중반 들어 기세를 올렸다. 날카로운 서브로 상대를 허를 찌르며 다이렉트 공격을 유도했다. 

3세트 중반 두 팀의 점수 차는 한 점차(15-14), 남성고의 리드였지만 박빙의 승부는 계속됐다. 접전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리드를 잡은 팀은 남성고였다. 강력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최지웅의 서브에이스에 이어 하용성의 연속 서브에이스가 터지면서 단번에 세트 포인트까지 도달했다. 남성고는 이재현의 마지막 득점을 끝으로 3세트를 25-21로 가져왔다. 

4세트 초반도 남성고가 리드를 가져갔다. 남성고는 이현진-이재현의 공격과 상대 범실을 유도해내며 7-4로 앞서갔다. 이재현의 공격은 여전했고, 이현진의 패스 페인트까지 나온 남성고는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갔다. 제천산업고는 정한용의 공격이 막히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정한용 대신 유정우가 투입됐다. 

상대 에이스가 빠졌음에도 남성고는 더욱 고삐를 당겨 공격했다. 일찌감치 21-10으로 앞서가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강력한 서브와 좌우 공격이 돋보인 남성고가 25-12로 4세트를 가져갔고, 경기는 5세트에 접어들었다. 

5세트 초반은 치열했다. 두 팀의 좌우 공격이 활발하게 이뤄졌다. 4-4에서 이재현의 공격 범실, 서원진이 이현진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제천산업고가 6-4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4세트 부진하던 정한용도 공격에서 힘을 보탰다. 김승현의 블로킹까지 터진 제천산업고는 10-8 리드를 이어갔다. 

남성고도 반격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남성고 세터 김태원의 실책과 안우진이 정한용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5세트는 12-12가 됐다. 두 팀은 서로 득점을 주고 받았고, 경기는 듀스로 접어들었다. 치열한 접전의 승자는 남성고였다. 남성고는 이재현의 전위 공격 득점을 끝으로 5세트를 가져오면서 대역전극에 성공했다. 


사진_더스파이크 DB(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점프몰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