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VNL] '귀국' 라바리니 감독 "낮은 성적? 특별히 불만 없다"
이광준(kwang@thespike.co.kr)
기사작성일 : 2019-06-15 15:24

[더스파이크=이광준 기자] 1승 11패로 최하위. 아쉬운 결과에도 불구하고 라바리니 감독은 의연해 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왔다. 지난 5월 초 본격적으로 지휘봉을 잡은 라바리니 감독은 한 달 여 기간 동안 열두 경기를 치르고 한국에 다시 발을 내렸다.

 

라바리니 감독은 이전에 한국에서 볼 수 없던 실험적인 배구를 가동했다. 세터에서 공격수 쪽으로 가는 패스가 훨씬 빠르고 낮아졌다. 자연히 공격수들과 세터 간 호흡 문제가 발생했다. 또 중앙 선수들을 적극 활용하는 점도 달라졌다.

 

이런 과정이 처음부터 잘 될 리는 없었다. 한국은 지난 열두 경기서 단 1승(11패)만 챙겼을 뿐이었다. 그러나 분명 긍정적인 변화 가능성을 보인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다.

 

라바리니 감독은 “지난 4주 동안 경기력 면에서 많은 발전을 이뤘다. 여러 외국 팀과 부딪혔다는 경험 자체만으로도 선수들에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이전 라운드를 돌아봤다.

 

이어 “경기가 많았던 건 사실이다. 그러나 많은 경기를 치르면서 선수들의 평균적인 능력에 대해 알 수 있었다. 다만 이동거리가 길어 훈련을 많이 하지 못한 건 아쉬움이다”라고 덧붙였다.

 

16개국 중 최하위인 성적에 대해서는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이었다. “특별한 불만은 없다. 매 경기 선수들마다 따로 목표치를 줬다. 그 부분이 더 중요하다. 러시아나 불가리아와 같은 젊은 팀을 상대로 조금 더 잘하지 못한 게 아쉽긴 하지만, 변화 과정이니 이해한다.”

 

라바리니 감독은 “이런 과정에 있을수록 선수들이 좀 더 과감하게 경기를 했으면 한다”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7월 즈음에는 흥국생명 이재영, 현대건설 양효진 등 부상으로 인해 참가하지 못했던 기존 대표팀 멤버들이 합류할 예정이다.

 

라바리니 감독은 “그 선수들을 제대로 만나 훈련하지 못해 지금 판단하는 건 무리다. 그들을 보고 팀을 만드는 시간이 좀 더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라고 이들에 대해 말했다.

 

끝으로 라바리니 감독은 “한국에는 열정적인 응원이 있다. 아직 결선 라운드 경쟁 중인 일본과 폴란드가 있어 쉽진 않을 것이다. 그래도 우리 선수들이 응원에 힘을 얻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보령 시리즈를 바라보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_인천국제공항/ 문복주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매거진